탁월한 팀의 비결로 꼽히는 요소가 있다. 바로, ‘심리적 안전감’(Psychological Safety)이다.

하버드 대학에서 25년 넘게 이 주제를 연구한 에이미 C. 에드먼드슨(Amy C. Edmondson) 교수는 일터에서 심리적 안전감을 구축하는 방법을 3가지로 소개한다:

  1. 심리적 안전감의 토대 만들기
  2. 참여 유도하기
  3. 생산적으로 반응하기
에이미 에드먼드슨, ⟪두려움 없는 조직⟫

1단계: 토대 만들기

구성원들이 업무를 바라보는 프레임을 새로 짠다. 실패를 재정의하고 문제 제기의 필요성을 명확히 한다.

  • 실패의 3가지 유형을 이해한다: 예방 가능한 실패(절차적 이탈), 복합적 실패(시스템 오류), 창조적 실패(성공하지 못한 시도).
  • 좋은 실패도, 나쁜 실패도 늘 발생할 수 있으며 ‘어떤 실패를 했느냐’가 아니라 ‘실패에서 어떤 교훈을 얻었느냐’를 주시해야 한다.
  • 리더의 역할을 정답을 갖고 지시하고 그 내용을 평가하는 사람에서 업무 방향을 설정하고 직원 의견을 수렴해 전략을 수립하고 개선하고 지속적인 학습 환경을 조성해 목표를 성취하는 사람으로 재정의 한다.
  • 직원들에게 자주 그리고 분명하게 업무의 목적을 강조한다.

2단계: 참여 유도하기

리더가 솔선수범하여 구성원들의 진정한 참여를 가로막았던 담을 허문다.

  • 리더는 자신의 실수와 약점을 솔직히 인정하는 ‘상황적 겸손’(Situational Humility)을 보여야 한다.
  • 리더는 정답을 모른다는 태도로 적극적으로 질문해야 한다. 상황에 맞는 질문을 해야 한다.

3단계: 생산적으로 반응하기

진심으로 실패를 축하하고 격려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자신의 목소리를 낸 직원에게 생산적인 반응을 보여준다.

  • 리더는 목소리를 낸 구성원에게 우선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.
  • 실패는 도전 과정에서 생기는 당연한 결과이다. 실패를 공개적으로 축하한다.
  • 규칙 위반이나 편법 사용은 단호히 대응한다.

심리적 안전감에 관하여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, 에이미 C. 에드먼드슨 교수가 쓴 ⟪두려움 없는 조직⟫(The Fearless Organization)을 읽어보자. (이 책은 아래 링크를 통해 빠르게 구입할 수 있음.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,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음)

두려움 없는 조직, 다산북스